뉴스

무조건 방위비 더 내라는 트럼프…美 내부서도 우려

무조건 방위비 더 내라는 트럼프…美 내부서도 우려

4차 한미 방위비 협상도 진전 없이 종료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12.06 20:46 수정 2019.12.06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내라고 동맹국들을 전방위로 압박하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미국 안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분담금 협상 4차 회의는 별다른 진전 없이 끝났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어제(5일) 오찬 자리에는 국내 총생산의 2% 이상을 방위비로 쓰는 나토 국가 정상들만 초대됐습니다.

안 그러면 무역으로 보복하겠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우리나라를 향해서는 주한미군 카드도 주머니 밖으로 내보였습니다.

전후좌우 상황을 살피지 않고 무조건 돈을 더 내라는 압박은 지나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미국 내에서 커지고 있습니다.

[월터 샤프/전 주한미군 사령관 : 한국은 GDP 대비 가장 많은 방위비를 부담하고 있는 국가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이 스스로를 방어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한국은 명백히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군사위원장은 과도한 압박이 불필요한 균열만 초래한다고 공개 서한을 통해 행정부에 경고했고, 상원에서도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진 섀힌/美 상원 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 : 분담금 인상 압박은 한국 내에서 반미 시위와 주한미군 반대 여론과 상관 관계가 있습니다.]

문제는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에게 분담금을 대폭 인상하는 것을 미국 유권자들에게 대외 성과로 포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4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별다른 진전 없이 끝났습니다.

연내 타결이 쉽지 않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