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병기 소환 · 압수수색 동시 진행…'말 바꾸기' 차단

송병기 소환 · 압수수색 동시 진행…'말 바꾸기' 차단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2.06 20:13 수정 2019.12.06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가 경찰을 통해서 수사하게 했다는 의혹 살펴보겠습니다. 검찰이 오늘(6일) 청와대에 그 내용을 처음 제보한 사람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불러서 조사했습니다. 동시에 송 부시장의 집과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먼저 검찰 수사 상황,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오늘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했습니다.

비슷한 시각 울산으로 내려간 수사팀은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집, 과거 근무지인 울산발전연구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소환 조사와 동시에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입니다.

송 부시장 스스로의 해명도 조금씩 오락가락하는 상황이어서 송 부시장이 말을 바꾸지 못하도록 검찰이 신속하게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주변을 대거 압수수색하면서 송 부시장에게 수사에 대응할 여유를 주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송 부시장은 오전 조사를 마친 뒤 점심 식사를 하고 들어오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났는데 "청와대에 선거개입 의도로 첩보를 전달한 거 아니냐"는 질문에 "청와대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는 취지로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송 부시장을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제보자로 지목했지만, 송 부시장은 친분이 있던 청와대 문 모 행정관과 통화하다 관련 내용을 물어봐 대답했을 뿐이라며 제보자가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첩보 전달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김남성, 영상편집 : 조무환)

▶ 경찰, 지난해 선거 전 송병기 세 차례나 조사했었다
▶ 홍익표 "김기현 첩보 문건 봤더니 하명수사 아니다"
▶ '중립 의무 위반' 비판에…靑 "공약 관리 업무" 반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