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뉴욕시 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주인공에 흑인 소녀 첫 캐스팅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2.07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욕시 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아역에 첫 '흑인 소녀' 캐스팅뉴욕시 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에 처음으로 흑인 소녀가 어린 여주인공 역을 맡아 무대에 오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1954년 초연돼 연간 제작되고 있는 '조지 발란친의 호두까기 인형' 올 시즌 '마리' 역에 11살 샬롯 네브레스가 캐스팅됐다고 전했습니다.

극단의 어린이 발레 마스터인 데나 애버겔 씨는 "이번 캐스팅은 중요한 이정표"라면서 "단순히 피부색이나 다양성의 일환으로 그녀가 캐스팅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뉴욕시 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아역에 첫 '흑인 소녀' 캐스팅애버겔 씨는 "마리 역을 맡을 사람을 찾을 때 주로 무대에서 이야기를 전달할 능력이 있는 사람을 찾는다"며 "샬롯은 무대를 지휘할 수 있는 충분한 자질과 그만의 자신감, 자발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 흥미로운 점은 외향적인 성향이 아닌 샬롯이 무대 위에서는 누구보다 표현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욕시 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아역에 첫 '흑인 소녀' 캐스팅샬롯 외에도 다수의 유색인종이 올 시즌 뉴욕시 발레단 출연진으로 함께합니다. 같은 마리 역을 맡은 소피아 토마풀로스는 한국과 그리스 혼혈이고, 마리의 왕자 역은 각각 중국 혼혈과 남아시아계 혼혈입니다.

애버겔 씨는 이 점에 대해서도 "언론 보도 전까지 댄서들의 배경에 대해선 전혀 아는 것이 없었다"면서 "그것은 단지 뉴욕시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을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nycballet' 인스타그램, NYT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