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 진정한 세계 도시 되려면 한반도 평화 선결돼야"

SBS 뉴스

작성 2019.12.05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원순 "서울, 진정한 세계 도시 되려면 한반도 평화 선결돼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서울이 진정한 세계적 도시로 완성되기 위해서는 한반도 평화가 선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2020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월드서밋 서울유치'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수도 서울이 평화도시로 거듭난다면 한반도 평화문화 확산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시는 내년 제18차 노벨평화상수상자 월드서밋(WSNPL·World Summit of Nobel Peace Laureates)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역대 노벨평화상 수상자와 수상기관 관계자 등이 모여 세계평화를 논의하는 대규모 국제회의다.

서울시는 이 행사 개최 기간을 '평화주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국제 콘퍼런스와평화문화공연도 개최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노벨평화상의 파급력은 평화문화 확산에 있다"며 "그 어느 곳보다 평화가 절실한 서울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자 월드서밋이 개최되는 건 시민의 평범한 삶 속에 위대한 평화적 가치가 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월드서밋 개최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적, 국제적 공감대를 얻고자 한다"며 "월드서밋이 서울시, 나아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문화 확산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사진=서울시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