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檢 상궤 벗어났다 판단되면 특검"…내일 검·경 차장 간담회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12.05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檢 상궤 벗어났다 판단되면 특검"…내일 검·경 차장 간담회
▲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에서 설훈 위원장, 이종걸, 백혜련, 이상민 의원 등이 심각한 표정으로 사진촬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경찰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수사 과정을 짚어보고,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특별검사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설훈 최고위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회의 후 브리핑에서 "내일(6일) 오후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임호선 경찰청 차장을 불러 울산 사건(하명수사 의혹) 등에 대한 사실을 파악해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울산 사건 등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주장이 확연히 다르다"며 "내일 쌍방의 의견을 들어보고, 검찰이 상궤를 벗어났다고 판단되면 특별검사 수사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간담회에서는 울산 사건뿐 아니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검찰개혁 법안, 청와대 압수수색 문제 등을 함께 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패스트트랙 문제와 울산 사건, 청와대 문제 등이 정상 궤도에 올라섰다면 검찰이 공정수사의 자세를 갖췄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위는 내일 간담회 이후 윤석열 검찰총장 면담을 위한 대검 방문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낸다는 방침입니다.

회의에서는 검찰을 향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검찰이 피의사실 유포와 자유한국당 봐주기 수사, 청와대 표적 수사로 검찰개혁 법안 논의를 좌초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영표 의원은 "검찰 측에서 비공식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내년 4월 총선 이후에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정리하겠다는 말이 나온다"며 "패스트트랙 수사를 가지고 검찰과 한국당이 뒷거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의원은 "정치검찰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은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수사권 조정법안을 반드시 야당과 합의한 대로 통과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