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유재수 감찰 자료 확보한 검찰, 조만간 조국 소환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9.12.05 07:23 수정 2019.12.05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 건 말고 청와대와 관련된 검찰 수사가 한 가지 더 있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이 어제(4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은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어제 오전 11시 반부터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해 6시간 뒤인 오후 5시 35분쯤 종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해 감찰을 벌였던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사무실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재작년 감찰 당시 특감반에서 포렌식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메시지와 감찰 관련 보고 자료 등이 청와대 하드디스크에 남아 있을 걸로 보고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과 반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재작년 유 전 부시장 감찰 당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정황을 상당 부분 확인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또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 메시지에서 청와대 행정관 등이 금융위 고위직 인사에 개입한 정황을 파악했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그런 만큼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부당하게 중단됐을 걸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감찰 중단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 이어 최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