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영서북부 한파주의보, 강추위 시작…서울 한낮에도 영하권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9.12.05 05:18 수정 2019.12.05 05: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기북부·영서북부 한파주의보, 강추위 시작…서울 한낮에도 영하권
경기북부와 영서북부, 강원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추위가 시작됐습니다.

5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3.7도까지 떨어졌고, 파주는 영하 6도, 철원은 영하 5.8도를 기록하고 있는 등 중부와 남부내륙의 기온이 대부분 영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낮 최고 기온도 서울과 인천이 영하 2도가 예상되는 등 수도권 지역의 기온은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고, 찬 바람까지 불어서 체감온도는 더 낮겠습니다.

기상청은 특히 내일(6일) 아침은 서울의 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고, 파주는 영하 15도, 철원은 영하 16도까지 내려가는 등 강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맑겠지만 충남서해안과 호남지방은 오후부터 밤사이 눈이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예상적설은 호남서해안과 제주도산지는 1cm, 울릉도, 독도는 1~5cm가량 되겠습니다.

기상청은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있겠다면서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서해 먼바다와 제주도해상, 동해 먼바다는 풍랑이 거세게 일겠습니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오늘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보통'이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