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인 살해' 배후로 러시아 의심 독일, 러 정보원 2명 추방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2.04 2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독일 정부가 자국에서 발생한 전 체첸 반군 지도자 살해 사건과 관련해 주독 러시아 대사관 직원 신분인 러시아 정보원 2명을 추방 조처했다고 슈피겔온라인이 보도했습니다.

'외교상 기피 인물'로 지정된 러시아 정보요원 2명은 7일 내로 독일을 떠나야 합니다.

독일 외무부는 러시아 당국이 이번 살인 사건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같이 조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발생한 조지아 국적의 젤림한 한고슈빌리 살해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한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타고 현장을 벗어나려던 러시아 국적의 남성 1명을 체포하고 조사 중입니다.

한고슈빌리는 과거 체첸 무장봉기 당시 러시아에 저항한 반군 지도자로 밝혀졌습니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베를린주 검찰은 러시아 당국이 연루됐다는 혐의를 잡은 뒤 이날 국가 안보 문제를 다루는 연방 검찰로 사건을 넘겼습니다.

러시아는 독일 측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베를린에서 발생한 청부 살해에 러시아가 개입돼 있다는 추정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 사건이 러시아 정부와 무슨 관련이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이는 전혀 근거가 없는 추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독일 언론이 의혹을 부풀리고 있는데 이것이 일이 실제로 그렇게 일어났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 관계자도 인테르팍스 통신에 "베를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2명의 추방과 관련한 독일 측 성명을 근거 없고 비우호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사 문제에 대한 정치적 접근은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다른 외무부 관계자는 AFP 통신에 "우리는 일련의 보복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