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공유의 "왜 날 좋아하냐" 질문에 "고백하라는 거냐" 돌직구

SBS 뉴스

작성 2019.12.04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공유의 "왜 날 좋아하냐" 질문에 "고백하라는 거냐" 돌직구
이동욱의 절친 공유가 첫 번째 게스트로 등장했다.

4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토크가 하고 싶어서') 첫회에는 배우 공유가 첫 번째 게스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욱은 공유를 소개하며 "우리 깨비를 여기서 보니까 기분이 이상하다. 사실 사석에서는 깨비라고 계속 부르고 있다. 하지만 오늘은 고품격 토크쇼니까 게스트와 호스트로서 공유 씨라고 불러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유도 "저도 어색하지만 동욱 씨라고 불러 보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동욱은 "처음 토크쇼를 한다고 했을 때 공유 씨와 상의를 한 적이 있다. 기억나냐"라고 물었다. 공유는 "자기 이름을 걸고 토크쇼를 하는 게 꿈이라고 하길래 내가 게스트로 나가야 되나 농담으로 했었다"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동욱은 농담이었냐며 처음으로 토크쇼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가 뭔지 심경의 변화가 있었는지 물었다. 이에 공유는 "사실 내가 재밌는 사람이 아니라서 나와서 할 이야기가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방청객들은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 얼굴이 다 한다"라고 외쳤고, 공유는 "방청객이 말을 진짜 많이 한다. 방송에 딱 맞는 분들을 구한 거 같다"라며 신기해했다.

이어 공유는 "저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저에게 질문하고 그런다고 생각하니까 제 입장에서는 부담이 덜 됐다. 그래서 덕분에 이런 곳에도 나오게 됐다"라며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공유는 "'도깨비'에서 저승사자를 동욱 씨가 한다고 했을 때 굉장히 반가웠다. 그리고 우리가 방송이 끝나고 더 친해졌는데 동욱 씨가 나를 좋은 형으로 생각하고 있구나를 느꼈다. 왜 좋아하게 된 거냐 나를"이라고 물었고, 이동욱은 "지금 여기서 고백을 하라는 거냐"라고 맞받아쳤다.

자연스럽게 가까워졌고, 공유에게 애교도 잘 부린다는 이동욱. 이에 공유는 "동욱 씨 문자는 말이 거의 반복된다. 깨비 깨비 뭐해 뭐해. 만나 만나. 이모티콘도 굉장히 잘 보낸다. 그래서 난 술 먹었니 하고 물어본다. 그러면 왜 난 술 안 먹으면 고백도 못해 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잘 치대는 스타일이시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