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PD수첩 보도에 "수사에 영향줄 의도"…제작자 "국민이 판단"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2.04 19:24 수정 2019.12.05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PD수첩 보도에 "수사에 영향줄 의도"…제작자 "국민이 판단"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방송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 대해 검찰이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의도가 명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오늘(4일) 입장문을 내고 "차장검사 브리핑, 문자메시지 등을 통한 공보는 국민 알권리 보장, 오보방지 등을 위해 공개적으로 진행한 정상적인 공보활동"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PD수첩이 발언 여부에 대한 진위 확인도 곤란한, 음성을 변조한 복수의 익명 취재원을 내세워 일방적인 추측성 내용을 방송한 것은 검찰과 출입기자단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인 보도"라고 비판했습니다.

PD수첩은 어제 '검찰기자단'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작년 사법농단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기자들에게 피의사실을 수시로 유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단과 검찰이 유착했다는 것이 주된 보도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대검은 "귀가 일정을 출입기자단 간사의 구두 문의에 응하여 답변해 준 것이고, 출입기자단 간사가 그 내용을 전체 기자단에 공유해 준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검찰은 대검 대변인이 제작진의 질문에 답변한 것처럼 PD수첩이 자막을 띄웠지만, 대검 대변인은 취재에 어떠한 답변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대검의 반박에 PD수첩 한학수 PD는 재반박문을 통해 "인터뷰에 응해준 현직 검사와 기자 등 취재원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방송을 보신 국민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대검의 지적 내용 중 방송에서 '대검찰청 대변인'으로 자막이 나간 부분은 '대검찰청 대변인실 직원'이 맞기에 정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