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청와대 전격 압수수색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2.04 20:17 수정 2019.12.04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이와 함께 2년 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중단됐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그 자료 확보를 위해서 오늘(4일) 청와대 비서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내용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낮 12시, 서울동부지검이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30분 전부터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자료를 임의제출 받는 형식으로 이뤄진 압수수색은 오후 5시 35분쯤 종료됐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해 감찰을 벌였던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사무실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재작년 감찰 당시 특감반에서 포렌식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메시지와 감찰 관련 보고 자료 등이 청와대 하드디스크에 남아 있을 것으로 보고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과 반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재작년 유 전 부시장 감찰 당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정황을 상당 부분 확인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메시지에서 청와대 행정관 등이 금융위 고위직 인사에 개입한 정황을 확인했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그런 만큼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부당하게 중단됐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감찰 중단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 이어 최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선탁)

▶ 윤석열 검찰, 살아 있는 권력 겨눴다…극도로 말 조심
▶ 靑 "일방 진술로 압수수색 유감"…與 "檢, 정치 말라"
▶ '의혹 보도'에 적극 대응…마주 보고 달리는 靑-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