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수단 공장서 폭발후 화재…"최소 23명 사망"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2.03 23:01 수정 2019.12.04 0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리카 수단의 수도 하르툼에 있는 한 타일 생산공장에서 현지 시간으로 3일 불이 나 최소 23명이 숨졌다고 AP,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날 화재는 큰 폭발과 함께 발생했으며 공장 주변의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로 뒤덮였습니다.

불이 난 공장은 하르툼 북부의 산업단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수단 정부는 이 불로 최소 23명이 숨지고 130여 명이 다쳤다며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단 정부는 가스를 실은 차량이 공장에서 하역 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수단에서는 최근 산업 현장에서 여러 가지 사고가 발생해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AP가 지적했습니다.

올해 3월에는 하르툼에 있는 옛 대통령궁에서 전기 접촉 문제로 추정되는 불이 났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