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치어리더 이주아, 12살 남학생의 충격적인 성희롱성 게시글에 분노…"선처 안 해"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2.03 15: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치어리더 이주아, 12살 남학생의 충격적인 성희롱성 게시글에 분노…"선처 안 해"
플레이위드어스스포테인먼트 소속 치어리더 이주아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충격적인 성희롱성 악성 게시글을 공개하며 선처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이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누리꾼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자신을 향한 성희롱성 발언이 담긴 악성 게시글 캡처본을 공개했습니다.
치어리더 이주아, 12살 남학생의 충격적인 성희롱 악성 게시글에 분노…'선처 안 해공개된 캡처본에 따르면, 이 누리꾼은 이주아에 대해 "임신시켜도 되겠지?", "주아는 그러라고 태어난 존재니까" 등의 충격적이고 모욕적인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이주아는 "너 고소. 내가 진짜 안 올리려 했는데 공개적으로 고소각이라는 것 좀 인지시켜주려고. 그렇게 살지 마세요"라고 경고했습니다.

이후 이주아는 경고성 게시물을 올린 뒤 자신이 초등학교 5학년이라고 밝힌 이 누리꾼에게 연락이 왔다며, "그 와중에 본인이 잘 못 되면 어떡하냐고 물어보더라"면서 "기회 드렸다. 제가 맞다고 생각하는 방법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치어리더 이주아, 12살 남학생의 충격적인 성희롱 악성 게시글에 분노…'선처 안 해또한 이주아는 "초등학생 5학년이면 하면 안 된다 정도는 알 수 있지 않냐. 글을 잘 못 써서 사과문도 잘 못 쓰겠다는 분이 차마 사람 입으로는 담을 수 없는 말들은 그렇게 잘 쓰느냐"며 "용서해 줄 이유 없다.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분노했습니다.

이어 그는 "악플, 성적 발언이 얼마나 위험하고 하면 안 되는 건지 알았으면 한다. 심각성을 좀 깨닫고 그냥 사과 좀 하면 넘어가겠지 하는 생각 안 했으면 한다. 그냥 넘어갈 생각 없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사람들은 법이 무서운 줄 알아야 된다", "싹 다 고소해라", "절대 봐주지 말고 법적으로 처리해라", "이번 일을 계기로 다른 치어리더분들도 이런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사진=이주아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