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사망 경위 조사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2.02 20:22 수정 2019.12.02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검찰 쪽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박원경 기자, 오늘(2일) 검찰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는데 뭘 확인하려고 한 건가요?

<기자>

네, 어제 극단적 선택을 한 전직 특감반원 A 씨의 휴대전화는 서울 서초경찰서가 유류품으로 보관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검찰의 압수수색은 경찰이 보관하고 있던 A 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경찰은 오늘 A 씨를 부검한 결과 특이한 외상 같은 타살 흔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서울동부지검에서 일했던 A 씨에게 청와대 관계자가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관련 수사 진행 상황을 물어와서 힘들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A 씨의 통화 내역과 문자 메시지 등을 분석해 이런 의혹을 포함해서 A 씨의 사망 경위를 철저하게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검찰이 휴대전화를 확보하려고 한 데에는 다른 생각도 있을 거 같은데요?

<기자>

네, 당초 숨진 A 씨는 어제 오후 늦게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고 이 첩보가 경찰청으로 건너가면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겁니다.

수사의 핵심은 최초 첩보가 어떻게 생성됐는지를 확인하는 건데 아직 진상이 드러나지는 않고 있습니다.

숨진 A 씨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활동을 했었는데요, 일각에서는 A 씨가 활동했던 특별감찰반에서 최초 첩보가 생성된 것 아니냐 이런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울산에 내려가서 관련 첩보 수집 활동을 했다는 의혹까지 나온 상황입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압수한 휴대전화를 분석을 해서 A 씨가 최초 첩보 생성 과정과 전달 과정에 관여했는지도 확인할 예정입니다.

오늘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은 A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현장진행 : 편찬형,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조무환)    

▶ 적극 해명 나선 靑 "숨진 수사관, 조력 업무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