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 해명 나선 靑 "숨진 수사관, 조력 업무한 것"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02 20:18 수정 2019.12.02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지난해 지방 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관련 수사를 한 배경에 청와대가 있었다는 의혹 속보 살펴보겠습니다. 거기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던 청와대 행정관 출신의 한 검찰 수사관이 어제(1일)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오늘 청와대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바로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굉장히 상세하게 설명을 했어요.

<기자>

고민정 대변인이 오전에 해당 행정관들의 구체적인 일정까지 공개하면서 이들이 울산에 간 건 김기현 전 시장 건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는데 오후에는 숨진 수사관과 울산에 같이 갔었던 현직 행정관의 말까지 공개하면서 거듭 해명과 반박에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숨진 수사관이 첫 검찰 조사 전 동료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고래고기 때문에 간 건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은 직후에는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례적으로 자체 조사 내용까지 공개한 건데요, 고민정 대변인은 숨진 수사관이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실인 민정비서관실 직원으로서 기관 간 갈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실 업무를 도운 거라면서 법과 원칙의 범위 안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앵커>

청와대 이야기를 들어보면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조금 느껴지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고민정 대변인은 오늘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 내에서는 특히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권 관계자들은 숨진 수사관이 윤석열 총장 앞으로 남긴 유서에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이 있었다며 검찰이 가족에 대한 별건 수사로 압박을 가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자 검찰과 야당도 즉각 반박에 나섰는데 그 내용까지 정리해주시죠. 

<기자>

한국당은 검찰이 아닌 청와대로부터 압박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제출한 민정수석실 업무분장만 봐도 민정비서관실 업무에 업무 조력 같은 청와대가 설명한 내용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도, 별건 수사로 숨진 수사관을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채절호, 현장진행 : 이원식)    

▶ 검찰,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사망 경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