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정노동보호위·간호사 지원팀 신설…서울의료원 '태움' 대책

감정노동보호위·간호사 지원팀 신설…서울의료원 '태움' 대책

홍순준 기자

작성 2019.12.02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감정노동보호위·간호사 지원팀 신설…서울의료원 태움 대책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제기된 서울의료원이 감정노동보호위원회와 간호사 지원전담팀을 신설하고,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해 조직과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의료원은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주로 담은 5대 혁신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의료원은 우선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해 표준매뉴얼을 개발하고, 감정노동보호위원회 신설을 추진합니다.

심리, 정신건강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감정노동보호위원회는 직장 내 괴롭힘 문제 접수부터 처리와 구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 처리 결과를 공개합니다.

의료원은 또한 간호 인력의 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경력간호사 30명 이내로 '간호사 지원전담팀'을 운영합니다.

전담팀은 선임 간호사의 업무 부담과 병가·휴가 등에 따른 인력 공백을 완화하는 동시에 신규 간호사의 업무 적응을 지원합니다.

서울의료원은 간호사 근무표 개선위원회도 신설합니다.

평간호사 위주로 구성된 개선위원회는 병동·근무조·직종에 맞게 근무표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업무별 특성을 고려한 업무 공간과 자리 재배치를 추진하고, 행정업무 간호사 업무 지침을 마련합니다.

의료원은 현재 3년 차 간호사에게 적용 중인 1개월 무급휴가는 7년 차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인사팀과 노사협력팀을 신설해 조직개편을 하면서 39개 직종별 업무 특성을 고려해 인력을 배치하고, 전담노무사도 배치할 계획입니다.

의료원은 임금체계 개편과 노동시간 단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직무 분석을 통해 실근로시간과 직종 및 직무 등을 고려해 임금체계를 개편하고,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노사 협의를 거쳐 출퇴근 시간 확인 시스템을 도입합니다.

의료원은 고 서지윤 간호사에 대해서는 순직에 준하는 예우를 하기로 했습니다.

추모비 설치를 추진하고, 유족이 산업재해 신청을 원할 경우 필요한 행정 절차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번 대책은 올해 1월 5일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고 서지윤 간호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내놓은 것입니다.

진상대책위원회 조사 결과 서 간호사의 사망 배경에 이른바 '태움'으로 불리는 의료계 직장 내 괴롭힘이 있던 것으로 나타나자 의료원은 대책을 마련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