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수 에이톤,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업어치기로 잡았다

가수 에이톤,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업어치기로 잡았다

SBS 뉴스

작성 2019.12.01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수 에이톤,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업어치기로 잡았다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성폭행을 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했다.

11월 30일 채널A 뉴스 보도에 따르면, 에이톤은 이날 아침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지나가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쫓아가 제압했다.

에이톤은 여성의 비명 소리를 듣고 건물 안에 있다가 밖으로 달려 나갔다. 그는 인터뷰에서 "여자분이 엄청 소리를 막 지르고 있었다. (가해자가) 외국인이면서 영어로 욕을 막 하면서 저한테 달려왔다. 많이 당황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외국인 남성은 에이톤이 자신을 붙잡으려고 하자 주먹을 휘두르며 도망쳤고 이 과정에서 골목을 지나가던 행인들도 폭행을 당했다. 에이톤은 이 남성을 쫓아가 업어치기한 뒤 바닥에 넘어뜨렸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몸으로 눌러 제압했다.

에이톤은 "저도 폭력을 사용하면 안 되는데 사람을 멈추게는 해야 하니까. 그냥 이 사람의 옷을 붙잡고 업어치기를 하고 제압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 외국인 남성은 미국 출신으로 인근에서 영어 강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남성을 체포한 뒤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 당시 외국인 남성은 술을 마신 상태였고,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에이톤은 가수 활동에 앞서 유명 발라드 프로듀서로 먼저 이름을 알렸고, 그 동안 백지영, 길구봉구, 미교, 이우 등 감성파 아티스트들의 앨범에 참여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쳐왔다. 올 3월에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들려 6'에 출연해 훈훈한 외모와 감성 보이스로 방송 직후 남다른 화제를 모았고, 이후 가수로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지난달 28일 첫 미니앨범 '발라드(Ballade)'를 발표했다.

[사진제공=카카오M]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