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행정관이 유재수 감찰 중단 요구"…진술 확보한 檢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9.12.01 06:25 수정 2019.12.01 0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인사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이 인사는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고위직에 대한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요구받았다는 진술을 받았습니다.

이런 요구를 한 인물은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소속 천 모 선임행정관으로 조사됐습니다.

천 행정관은 이 전 특감반장에게 '피아를 구분하지 못하냐'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에 부정적인 의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 행정관은 이와 관련한 SBS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변호사 출신인 천 행정관은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활동했습니다.

천 행정관은 또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국장으로 재직할 당시 금융위 고위직에 대한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재작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하는 과정에서 천 행정관이 금융위원회 인사 청탁을 하는 내용의 메시지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천 행정관을 불러 감찰 활동 중단을 요구한 배경 등을 조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유 전 부시장이 천 행정관 이외에 자신과 가까운 청와대 인사에게 구명 활동을 요청해 감찰을 무마시키려 한 것은 아닌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특히 조국 전 장관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상의했다고 밝힌 만큼 감찰 중단 과정에서 백 전 비서관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