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노영민, '하명수사' 의혹 묻자 모순된 답변?

SBS 뉴스

작성 2019.11.29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지방선거 전에 있었던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에 대한 경찰의 수사, 그 전에 이뤄진 청와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의 첩보 이첩이 이른바 '하명수사'의혹으로 커지면서 정치권의 긴장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어서 백원우 당시 비서관 밑의 특별감찰반원이 울산 현지에 가서 경찰의 수사상황을 지켜보며 압박을 가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이 오늘(29일) 국회 운영위에서 관련한 질문에 답변을 했는데, 잘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뭔가 모순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대통령 친인척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관리하고 감시하는 게 특감반의 역할이라고 여러차례 힘줘 설명합니다. 그리고 이들이 울산에 가기는 갔다면서 간 이유는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불거진 검찰과 경찰의 불협화음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