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원우 "김기현 첩보, 단순 이첩…조국에 보고 안 했다"

백원우 "김기현 첩보, 단순 이첩…조국에 보고 안 했다"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 보고될 사안 아니었다"

전형우 기자

작성 2019.11.28 12:26 수정 2019.11.28 14: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7일) SBS가 이른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가져왔다는 보도를 전해드렸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오늘 입장을 내고 해명했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 비서관을 조사했습니다.

문제의 첩보가 반부패 비서관실에서 경찰청으로 건너간 만큼 해당 첩보의 생산과 전달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박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해당 첩보를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반부패 비서관실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인 관리가 주 업무인 민정비서관이 선거를 앞둔 시점에 야당 출신 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가져왔단 겁니다.

이런 보도가 이어지자 백원우 전 비서관은 오늘 입장문을 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전달한 사실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청와대에서 외부로 이첩된다"면서 "통상적으로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 원본을 공개하면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며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 보고될 사안은 아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첩보가 어디서 생산돼 어떤 경위로 백 전 비서관에게 전해졌는지 밝히는 게 관건인 만큼, 백 전 비서관의 검찰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