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구체화된 문 의장 징용해법에…"논평 삼가겠다"

SBS 뉴스

작성 2019.11.27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양국 기업·정부·국민이 마련한 재원으로 '기억인권재단'을 설립하자고 징용 문제 해결방안을 더 구체적으로 제시했으나 일본 정부는 명확한 입장 표명을 유보하고 있다.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일본 관방부(副)장관은 2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의장의 구상을 일본 측이 받아들일 여지가 있느냐는 물음에 "타국 입법부에서의 논의이므로 (일본) 정부로서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문 의장이 밝힌 '기억인권재단'에 관한 구상이 "한국 국회에서 모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니시무라 관방부장관의 답변은 기억인권재단 구상이 구체화하기 전에 일본 정부가 내놓은 반응과 비슷하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달 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문 의장의 제안에 관해 "한국의 국회에서 모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타국 입법부의 논의에 관해 정부로서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정부가 명시적인 거부의 뜻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을 앞두고 한일 양국 정부가 문 의장의 제안을 포함해 징용 문제 해법을 협의 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고가 고(古賀攻) 마이니치(每日)신문 전문편집위원은 27일 기명 칼럼에서 아베 총리가 "강제집행 전에 법 정비가 가능하다면 좋다"며 문 의장의 방안에 대한 이해의 뜻을 표명하고서 한국대사관과 정보를 공유하도록 비서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하지만 당사자인 징용 피해자들이 문 의장의 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적어 보인다.

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인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의 이국언 대표는 27일 "'문희상안'은 거론할 가치가 없는 결함투성이"라며 "피해자는 안중에 없이 한국 내 일본 기업의 재산 압류라도 막고 보자는 그릇된 판단에서 나온 제안"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