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제발…" 의원 앞 무릎 꿇은 '어린이 법' 부모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1.27 16:20 수정 2019.11.27 16: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유가족들이 행안위원들을 만나 법안 논의를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오전 10시 시작하는 행안위 회의 전 보라색 옷을 입은 민식이·태호·해인이 가족은 회의실 앞 복도를 지켰습니다. 가족들은 홍익표 행안위 소속 민주당 간사를 만나 내일(28일) 법안심사소위 진행 상황을 물었습니다. 홍 의원은 "내일 꼭 하자고 이야기 하고 있다. 어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도와주겠다고 말했으니 내일 법안 소위만 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곧이어 이채익 행안위 소속 자유한국당 간사가 모습을 드러내자 가족들은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었습니다. 이 의원은 "우리가 지난번에도, 자유한국당이 주도적으로 민식이법을 통과시켰잖아요." 라면서 나머지 법안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식이법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호소 (사진=연합뉴스)​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어린이 보호구역에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고 속도제한·안전표지 등을 우선 설치하도록 하는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와 협력해 빠르게 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지 8일 만입니다. 

'민식이법' 등 '해인이법' '태호유찬이법' 등 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20여 개는 국회에 수년, 수개월 째 계류 중인 상태로 20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내년 4월, 자동으로 폐기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김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