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거법 27일 부의…황교안 찾은 유승민 "함께 막자"

선거법 27일 부의…황교안 찾은 유승민 "함께 막자"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9.11.26 21:04 수정 2019.11.26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단식 일주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오늘(26일) 보수통합 파트너로 거론되는 유승민 의원이 황 대표를 찾았습니다. 두 사람은 내일 국회 본회의 부의가 가능해지는 선거제 개편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함께 막아내자고 했습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단식 일주일째인 황교안 대표 청와대 앞 농성 천막 안으로 유승민 의원이 들어갑니다. 황교안 찾은 유승민황 대표 건강이 급격히 나빠지면서 만남은 비공개로 진행됐는데 유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비당권파) 의원 : 최대한 빠른시간 안에 단식을 좀 중단하셨으면 좋겠다. 선거법이나 공수처법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힘을 합쳐서 최선을 다해서 막아 봐야 되는 거니까.]

어제 농성장을 찾은 홍준표 전 대표 말처럼 일부 협상론도 나오지만,

[홍준표/자유한국당 前 대표 : 우리 당도 하나(공수처법 등) 내주고, 선거법은, 그것은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것이(막는 것이) 맞다(고 황 대표에게말씀드렸습니다.)]

황 대표 단식 상황에서 한국당 공식 입장은 강경 대응론, 패스트트랙 무효만이 답이라는 겁니다.

민주당은 한국당 뺀 다른 야당들과 패스트트랙 공조를 모색하면서도 선거제 강행처리에는 부담을 느끼는 듯 일주일 집중협상을 제안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앞으로 일주일이 국회의 모든 지도자들이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결정적 순간입니다.]

선거법 개정안은 내일 본회의 자동 부의, 즉 상정이 가능해지는데 문희상 의장은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묶어서 다음 달 3일 이후 상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