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외무성 사무차관이 사과"…또 불거진 사죄 공방

"日 외무성 사무차관이 사과"…또 불거진 사죄 공방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11.26 20:26 수정 2019.11.26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조건부로 연장하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리와 합의한 것을 왜곡한 데 대해서 사과를 했다, 안 했다 진실 공방이 며칠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했다는 것이 오늘(26일) 우리 정부의 설명인데, 일본은 여전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당장 변화가 없다고 한 지난 22일 일본 경제산업성 발표와 관련해 일본 측의 사과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외교 경로를 통해서 유감을 표명했고 해명과 유감의 표명을 접수한 바 있습니다.]

협상을 해나가야 하는 외교당국의 입장을 담은 답변입니다.

자신들은 전혀 양보한 것이 없다는 일본 측 발표에 외교부는 그날 밤 9시가 넘어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초치했습니다.

우리 측 항의에 일본 공사가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를 전달받아 사과했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들의 얘기입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 수장의 말은 다릅니다.

[모테기/일본 외무상 : 일본 측이 사죄를 한 사실은 없습니다. 한일 각각의 보도에 약간 엇갈리는 부분이 있다고 이해하고 있습니다만.]

사과 또는 사죄냐 아니면 해명과 유감 표명이냐를 두고 기 싸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 언론은 수출 규제 논의를 위해 한일 양국이 다음 달 초 과장급에 이어 국장급 협의를 여는 것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음 달 말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 문제를 논의할 수 있으려면 그전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와야 하지만, 낙관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