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향한 '세 갈래 수사'…전방위 압박 나선 검찰

조국 향한 '세 갈래 수사'…전방위 압박 나선 검찰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1.26 20:25 수정 2019.11.28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 수사 소식 몇 가지 전해 드렸는데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연결해서 오늘(26일) 나온 내용 정리해 보겠습니다.

박원경 기자, 조국 전 장관 관련 수사가 여러 갈래로 또 전방위로 진행되는 모양새예요?

<기자>

네, 우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에 연루된 것 아니냐 이런 수사를 하고 있었죠.

조 전 장관은 앞서 2차례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았는데요, 혐의를 부인하면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여기에 서울동부지검에서 진행 중인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도 앞서 전해 드린 대로 감찰 중단 지시를 한 윗선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2개 수사에 더해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사건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에도 조 전 장관이 자유로울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하나 더 추가됐다고 할 수 있는데요, 검찰 수사가 조 전 장관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하는 모양새입니다.

<앵커>

박원경 기자가 정리한 대로라면 크게 세 갈래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건데 그럼 조 전 장관 사법처리는 어떻게 할지 여기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네, 조국 전 장관 가족 관련 수사만 놓고 보면 부부를 같은 범죄로 동시에 구속하지는 않는다는 게 검찰의 관례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이나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상황이 좀 달라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지시에 윗선으로 조 전 장관이 지목이 됐죠.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도 조 전 장관이 지휘 보고 라인에 있었기 때문에 이 의혹들은 본인이 직접 해명을 해야 되는 상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두 가지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느냐, 이 여부에 따라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진행 : 김세경, 영상편집 : 유미라)

▶ '靑 첩보 받아 김기현 수사' 정황 포착…검찰 수사 착수
▶ "윗선 지시로 유재수 감찰 중단" 진술…조국 조사 불가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