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윗선 지시로 유재수 감찰 중단" 진술…조국 조사 불가피

"윗선 지시로 유재수 감찰 중단" 진술…조국 조사 불가피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1.26 20:18 수정 2019.11.28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둘러싼 의혹도 계속 수사하고 있습니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윗선의 지시로 감찰을 중단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조사한 검찰은 그때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장관도 조만간 불러서 의혹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소식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검찰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의 직속 상관으로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당시 특감반을 지휘·감독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가 실제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 대한 조사에서도 당시 감찰 중단 배경에 "윗선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감찰 무마 의혹의 당사자인 유 전 부시장 담당 특감반원은 감찰 무마 의혹이 불거진 뒤 줄곧 의혹을 부인해 오다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감찰 중단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당시 민정수석실 최고 책임자였던 조국 전 장관이 이들이 지목한 '윗선'인지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실제로 감찰 중단을 지시했는지는 물론, 조 전 장관에게 감찰 중단을 지시하거나 부탁한 또 다른 인물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