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앞두고 수사한 경찰…김기현, 낙선 뒤 '무혐의 결론'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11.26 20:16 수정 2019.11.28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는 6월 지방선거를 석 달 앞둔 시점에서 시작됐습니다. 그래서 야당에서는 표적 수사 아니냐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었습니다. 김기현 시장 본인뿐 아니라 가족, 측근까지 수사 대상에 올랐었는데, 지방선거가 끝난 뒤에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어서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2017년 말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경찰청에 넘긴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경찰청에서 첩보를 내려받은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방선거 3개월 전인 2018년 3월에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김 전 시장이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확정된 바로 다음 날인 3월 16일, 울산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 전 시장이 편법으로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과 동생과 비서실장이 건설 사업 이권에 개입한 의혹 등 김 전 시장 주변에 대한 전방위 수사가 이뤄졌습니다.

표적 수사라는 야당의 반발에도 경찰은 2달 동안 수사를 벌여 김 전 시장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1달 뒤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은 낙선했습니다.

당시 선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부산·울산 지역의 인권 변호사 3인방으로 불렸던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울산시장에 당선됐습니다.

선거가 끝난 뒤 검찰은 김 전 시장의 동생과 비서실장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이후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은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황 청장은 최근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자신과 관련된 수사를 종결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영상편집 : 위원양)

▶ '靑 첩보 받아 김기현 수사' 정황 포착…검찰 수사 착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