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외교청서 '성노예' 표현 거부에 "참을 수 없는 모독" 반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26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日 외교청서 성노예 표현 거부에 "참을 수 없는 모독" 반발
북한은 일본 외무성이 위안부에 대해 '성노예' 표현을 사용해선 안 된다고 한 것에 대해 "전체 조선 민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2019년 외교청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기록했습니다.

이에 조선중앙통신은 26일 '역사의 진실은 절대로 감출 수 없다' 제목의 논평에서 "인륜도 수치도 모르는 일본의 날강도적 궤변은 그야말로 흑백전도의 극치"라며 "침략 역사를 왜곡하고 과거청산을 회피하려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중앙통신은 "일본군 성노예 범죄야말로 섬나라 족속들이 저지른 전범죄 중에서도 가장 비인간적이고 비도덕적이며 야만적인 특대형 범죄행위"이며 "각국의 여성들을 침략군의 성 노리개로 끌어가 청춘을 빼앗고 인권을 짓밟은 것은 천추만대를 두고도 용서받지 못할 반인륜범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피해자 여성들은 결코 '전선의 장병들을 정신 심리적으로 위안'하는 여성들이 아니었다"면서 "여성으로서, 인간으로서의 존엄은 고사하고 초보적인 인권과 생존권마저 모두 박탈당한 노예들이었다"며 '성노예' 표현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일본이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서술 내용을 삭제한 것과 세계 곳곳의 소녀상 건립에 반대한 것 등에 대해서도 지적했습니다.

통신은 "아베 일당의 후안무치한 행위는 천년 숙적의 죄악을 반드시 결산하려는 우리 겨레의 의지를 더해주고 있다"며 "과거청산은 절대로 회피할 수 없는 일본의 책임"이라고 역설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일당은 지금처럼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성노예 범죄 만행에 대해 인류 앞에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죄하고 성근하게(성실하게) 배상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