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가자, 먹으러!"…아세안 10개국 음식 한자리에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11.25 15:35 수정 2019.11.25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산 가자, 먹으러!"…아세안 10개국 음식 한자리에
부산에서 아시안 음식 10가지 한 방에 먹는 방법? 이미지 크게보기
은은한 조명, 약간은 차가운 온도, 적당한 습도… 이미지 크게보기
부산의 한 문화센터 운동장에 멋진 야외 레스토랑이 만들어졌습니다. 레스토랑의 메뉴는 아세안 음식. 이미지 크게보기
팟타이, 쌀국수 등 우리에게 익숙한 태국, 베트남 음식부터 샨누들(쌀국수와 유사), 나시카톡(치킨과 밥) 등 조금 생소한 미얀마, 브루나이 음식까지 이미지 크게보기
무려 아세안 10개국의 음식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습니다. 도대체 이곳의 정체가 뭘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곳은 11월 25일 부산에서 열릴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 중 하나인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이미지 크게보기
이곳의 푸드 팝업스토어는 아세안 10개국의 현지 유명 맛집 쉐프가 직접 그 맛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스브스뉴스의 먹방 전문 PD 애슐리도 맛있다는 소문을 듣고 직접 찾아가 음식을 먹어봤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따끈한 쌀국수에 샨피클을 올린 샨누들.
말이 필요 없는 치킨과 밥, 나시카톡.
진한 돼지고기 육수에 갈비, 바쿠테까지.

미얀마·브루나이·싱가포르의 음식을 시킨 애슐리. 이미지 크게보기
애슐리는 3가지를 다 먹고도 이미지 크게보기
부산의 한 문화센터 운동장에 멋진 야외 레스토랑이 만들어졌습니다.
팟타이, 쌀국수 등 우리에게 익숙한 태국, 베트남 음식부터 샨누들, 나시카톡 등 조금 생소한 미얀마, 브루나이 음식까지 무려 아세안 10개국의 음식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습니다.
도대체 이곳의 정체가 뭘까요?

이곳은 11월 25일에 부산에서 열릴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 중 하나인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이곳의 푸드 팝업스토어는 아세안 10개국의 현지 유명 맛집 쉐프가 직접 그 맛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스브스뉴스의 먹방 전문 PD 애슐리가 직접 그 현장을 찾아가 음식을 먹어봤습니다.
애슐리는 어느 나라의 음식들을 먹었을까요? 그리고 시식 평을 뭐라고 남겼을까요?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제행 / 연출 김경희 / 촬영 오채영 / 편집 배효영 / 출연 김유진 / 제작지원 대한민국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