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표로 보여준다"…홍콩 미래 걸린 선거 '역대급' 투표율

"표로 보여준다"…홍콩 미래 걸린 선거 '역대급' 투표율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11.24 17:31 수정 2019.11.24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표로 보여준다"…홍콩 미래 걸린 선거 역대급 투표율
홍콩 민주화 요구 시위의 향배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홍콩 구의원 선거가 24일 국제사회의 큰 관심 속에서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번 구의원 선거는 외형만 보면 풀뿌리 단계의 선거일 뿐입니다.

하지만 지난 6월 이후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반년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홍콩인들의 민심을 정확히 드러내는 첫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부터 홍콩 일반 투표소 610여곳과 전용 투표소 23곳에서 일제히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이날 투표는 오후 10시 30분까지 진행됩니다.

선거구별 당선자는 25일 오전부터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느 때보다 뜨거운 선거 열기를 보여주듯 도심 센트럴에서 외곽의 위엔룽에 이르기까지 상당수 투표소는 몰려든 유권자들로 긴 줄이 형성됐습니다. 홍콩 선거 (사진=연합뉴스/로이터)일부 지역에서는 투표하는 데 한 시간 이상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지방 의회 선거로는 이례적으로 높은 투표율을 나타냈습니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투표 시간을 아직 9시간 남겨둔 오후 1시 30분 현재 152만4천675명이 투표해 4년 전 구의원 선거 때 총 투표자 수(146만7천229명)를 이미 넘어섰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이날 투표율은 4년 전 투표율 47%를 크게 넘어설 것이 확실시됩니다.

앞서 이날 선거를 위해 등록한 유권자는 413만명으로, 지난 2015년 369만명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다만 투표소 주변에서는 우려했던 혼란이 빚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위엔룽 지역 투표소에서 줄을 서 있던 찬(31)씨는 로이터 통신에 "전에는 이런 선거를 본 적이 없다"며 "현재 상황 때문에 투표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 등 여야 정치인들도 이날 이른 오전 투표를 했습니다.

3만명이 넘는 경찰이 투표소 인근에 투입돼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는 홍콩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지만 투표소 인근에서는 경찰의 모습을 직접 찾아보기는 어려웠습니다. 홍콩 선거 (사진=연합뉴스)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폭동진압 경찰을 배치했지만 선거 영향 논란을 의식한 듯 최대한 유권자들의 눈에 직접 드러나지 않는 방식으로 경비를 서고 있습니다.

민주화 요구 진영에서도 선거일에는 최대한 폭력을 자제하고 투표로 현 정부를 심판하자는 목소리가 큽니다.

시위대가 자주 이용하는 온라인 토론 사이트 'LIHKG'에서는 많은 이용자가 "선거를 파괴하지 말자"고 제안했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이날 선거를 통해 18개 선거구에서 구의원 452명을 뽑습니다.

현재 홍콩 내 친중파 정당 중 최대 세력을 자랑하는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이 115명의 구의원을 거느린 것을 비롯해 친중파 진영은 327석의 의석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18개 구의회 중 절대다수를 친중파 진영이 지배하고 있습니다.

반면 범민주 진영은 118석으로 친중파 진영의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민주당이 37명으로 가장 많은 구의원을 거느리고 있으며, 다음으로 신민주동맹(Neo Democrats)이 13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는 지난 6월 8일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100만명 행진을 계기로 홍콩에서 전면적인 민주화 요구 운동이 벌어지고 나서 진행되는 첫 선거라는 점에서 역대 구의원 선거와는 정치적 위상이 완전히 다른 차원의 선거로 평가됩니다.

아울러 이번 선거는 차기 행정장관 선거를 위한 전초전의 의미도 갖습니다.

452명 구의원 중 117명은 홍콩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1천200명의 선거인단에 포함됩니다.

홍콩 행정 수반인 행정장관은 유권자의 직접선거가 아닌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선출됩니다.

구의원 몫의 117명 선거인단을 선출하는 것은 진영 간 표 대결을 통해 이뤄집니다.

따라서 구의원 선거에서 이긴 진영이 선거인단 117명을 독식하게 됩니다.

아울러 홍콩은 내년 국회의원에 해당하는 입법회 의원 선거도 예정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최대 수백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수개월째 이어진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야권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 국가보안법 사태 직후 치러진 구의원 선거에서도 범민주 진영이 반정부 시위 흐름을 타고 승리한 바 있습니다.

다만 올해 야권이 과반 의석까지 달성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보는 전문가들도 적지 않습니다.

범민주 진영이 승리할 경우 중국 중앙정부의 강경한 대응 방침 등으로 최근 들어 수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시위대에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행정장관 직선제 등 정치개혁 요구가 활기를 띨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친중파 진영은 최근 두드러지는 시위대의 폭력에 반감을 가진 '침묵하는 다수'의 의견이 이날 투표를 통해 표출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홍콩 민주화 요구 시위는 최대 수백만명까지 참여하면서 폭넓은 호응을 얻었지만 최근 들어서는 경찰의 강경 진압 속에서 시위대 역시 상점 파괴와 도로 교통 마비 등 극단적인 폭력을 행사하면서 온건·중도층의 참여가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친중국 진영이 예상 밖의 승리를 거둔다면 수세에 몰린 시위대의 기세가 더욱 꺾일 가능성이 큽니다.

(사진=연합뉴스/로이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