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맞는 이주여성 막겠다는 정부…대책 효과 있을까?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9.11.22 20:52 수정 2019.11.22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인 남성과 결혼하며 고향을 떠나온 많은 이주여성들이 심각한 가정폭력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주여성의 입국부터 정착까지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며 대책을 내놨습니다.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남주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아이가 보는 앞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를 남편이 사정없이 폭행합니다.

50대 남성은 결혼한 지 석 달 된 아내를 말다툼 끝에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암매장했습니다.

국제결혼이 많아지면서 결혼 이주여성들이 한국인 남편의 폭언, 폭력에 시달리는 일이 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가정폭력, 성폭력, 강도 등 강력범죄를 저질렀던 사람은 배우자 초청을 할 수 없게 할 방침입니다.

가정폭력 전과자의 국제결혼을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겁니다.

한국말이 서툰 이주여성들을 위해 13개 언어로 신고할 수 있는 112 다국적 신고앱도 개발합니다.

[이정옥/여성가족부 장관 : 지역활동가를 통해 가정폭력 상황을 조기에 인지하고 경찰이 위기상황에 즉각 개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겠습니다.]

그러나 이주여성들은 당장 피부로 느끼기 어렵다고 호소합니다.

[현제인/아시아 이주여성 다문화 공동체 대표 : (한국어를) 모르는 이주 여성들은 이 보도자료 내용을 무시할 거예요. 못 알아들으니까. 내용이 뭔지, 우리를 어떻게 도와주는 건지.]

전국 223개나 되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이주여성 보호에 보다 적극적 역할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김성회/한국다문화센터 대표 :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국가 예산을 다 쓰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면 센터 사람들을 좀 더 지속적으로 교육해나가면서 긍정적으로 변화시켜야지….]

정부는 국내에 들어온 이주여성의 정보를 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연계해 밀착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정성화,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