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당직자까지 보좌…논란에 휩싸인 '황교안 단식'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1.21 21:04 수정 2019.11.21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0일)부터 단식을 시작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3분의 1을 탈락시키겠다는 방안을 오늘 내놨습니다. 단식 농성에 진정성이 있었다는 걸 강조하려던 거 같은데 오히려 황제 단식, 또 갑질 단식이라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그 이유를 이호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 새벽 국회에서 청와대 앞으로 다시 단식 농성 장소를 바꾼 황교안 대표.

땅바닥에서 당 회의를 주재하면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하는 것은 자해행위이자 국익 훼손 행위입니다.]

리더십 위기 돌파용 단식 아니냐는 비판을 의식한 듯 내년 총선 공천에서 현역 의원 3분의 1을 탈락시키겠다는 안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의 '단식 투쟁 천막 근무자 배정표'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당 대표 지시사항' 문구와 함께 주야간 12시간씩 1조에 당직자 4명을 황 대표 가까이서 보좌하도록 배정했는데 특히 황 대표 기상 시간인 새벽 3시 반 근무를 철저히 하고 근무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받을 거라는 경고까지 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근무자 중에는 임신부도 3명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른 정당들은 민폐 단식, 갑질 단식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황제 단식'입니다. 황 대표 옆에는 마지못해 이렇게 함께하는 당직자들 근무일지에 따른 근무가 함께하겠지만 국민 손에는 차가운 바람만이 있습니다.]

한국당 사무처는 임신부들이 명단에 있기는 하지만 융통성 있게 근무하게 할 방침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협상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공수처 법안 등 신속처리 안건을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