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선 넘었다"…가족 장례식장에서 '브이로그' 찍은 유튜버 뭇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1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장례식장에서 브이로그(VLOG, 비디오와 블로그의 합성어)를 찍다 쫓겨난 유튜버가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유튜버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할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영상을 촬영하다 쫓겨났다는 제목의 글을 남겼습니다.

A 씨는 장례식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브이로그 형식으로 영상을 촬영했는데, 큰아버지 B 씨가 이를 발견하자 화를 내며 80만원 상당의 카메라를 던져버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업로드 목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음에도, 욕설을 하며 카메라 값을 물어주지 않겠다고 해 당황스럽다는 심경을 전했습니다. 

덧붙여 "자신의 행동이 무례했던 것인지 모르겠다. 어떻게 방법이 없겠냐"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친할아버지 장례식장에서 '브이로그'를? 때와 장소 안 가리는 유튜버들하지만 해당 게시글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살아 있는 게 기적이다", "선을 넘은 행위", "이 와중에 카메라 걱정이냐"는 등 A 씨의 행위를 질책했습니다.

유튜버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관련한 잡음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식당들이 유튜버들의 촬영을 금하는 '노튜버(NO+유튜버)존'을 선언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인체를 본떠 만든 '리얼돌'을 소재로 다룬 낯뜨거운 영상들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유튜버들의 행동을 적절한 가이드라인과 규제로써 통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