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선, 불타고 두 동강이…1명 사망 · 11명 실종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19.11.19 20:22 수정 2019.11.19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아침 제주도 서쪽 바다에서 갈치잡이를 하던 배에서 불이 났습니다. 한국인 6명, 베트남 사람 6명이 타고 있었는데 1명이 숨지고 나머지 11명은 실종됐습니다.

먼저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탈대로 타버린 어선에서 시커먼 연기가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 아침 7시 5분쯤 제주도 서쪽 76km 해상에서 어선이 불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갈치를 잡으러 지난 8일 경남 통영에서 출항한 29톤 대성호였습니다.

선장 정 모 씨를 포함해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신고 1시간 10분 만인 아침 8시 15분 강한 맞바람을 뚫고 헤경 헬기가 도착했지만, 선원들은 보이지 않았고 화염이 심해 선체 진입도 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제주 어선 화재[백학선/제주해경 경비안전과장 : 헬기에 탑승한 항공 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으로 내려 선체 진입을 검토했으나 화염으로 인해 승선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오전 9시 20분, 해경 경비함이 도착해 진화에 나섰지만 소용없었고 20분 뒤 불탄 선체가 파도에 뒤집히면서 두 동강 난 선체는 선미 부분만 남긴 채 가라앉았습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해경 헬기가 오전 10시 21분쯤 사고 지점 남쪽 7.4km 해상에서 60살 김 모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습니다.

해경은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불이 날 당시 주변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들을 상대로 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정현정)

▶ 선원만 12명, 불났는데 왜 신고 없었나…"모든 의문 조사"
▶ 조명탄 쏘며 야간 수색작업…실종자 추가 발견은 아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