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콩 경찰, 이공대 전면 봉쇄…탈출 학생 400여 명 체포

홍콩 경찰, 이공대 전면 봉쇄…탈출 학생 400여 명 체포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1.19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홍콩 경찰이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이공대를 전면 봉쇄하고 고사 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궁지에 몰린 시위대 4백 명 이상이 체포됐으며 학교를 빠져나가려는 탈출 시도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류희준 기자입니다.

<기자>

홍콩 이공대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공방전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18일) 새벽 물대포와 음향 대포를 쏘며 진입을 시도했던 경찰은 시위대가 불을 지르며 강하게 저항하자 전면 봉쇄 작전으로 전략을 바꿨습니다.

이후 캠퍼스를 빠져나오려는 시위대는 대부분 캠퍼스를 포위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수십 명의 시위대는 학교 건물 옆 육교에서 밧줄을 타고 탈출한 뒤 오토바이를 이용해 달아나기도 했습니다.

이 경로는 곧바로 경찰에 봉쇄됐습니다.

이공대에는 아직 수백 명의 시위대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아 있는 시위대 일부는 유서까지 쓰며 결사 항전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유혈 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시위대를 설득하는 노력도 이어졌습니다.

경찰은 입법회 의원들이 이공대에 들어가 상당수 어린 학생들을 데리고 나오는 것을 막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경찰은 학교에 끝까지 남아서 저항하는 시위대에게는 폭동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강경파인 크리스 탕 경무처 차장을 경찰청장으로 승진 기용하면서 시위대 진압이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인민일보는 나흘 연속 1면 논평을 통해 홍콩의 폭동 진압을 더는 늦출 수 없다고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