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어선 화재 1명 사망 · 11명 실종…구조작업 계속

제주어선 화재 1명 사망 · 11명 실종…구조작업 계속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11.19 17:09 수정 2019.11.19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아침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어선에 불이 나 전소됐습니다. 선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1명이 실종되면서 지금도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소환욱 기자입니다.

<기자>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치고, 구조 선박들이 불이 난 어선 주변으로 모여듭니다.

오늘 아침 7시 5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29톤 어선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갈치잡이에 나섰던 29톤 통영 선적 대성호였습니다.

선장을 포함한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해경이 오전 10시 21분쯤 사고 지점 남쪽 7.4km 해상에서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표류하던 예순살 김 모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11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해경과 해군, 민간 어선 등이 구조에 나섰지만, 제주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성호는 두 동강 나면서 선수 부분은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고, 선미 부분은 해상에 표류하고 있습니다.

해경 수색 결과 선내에는 실종자가 없었으며 격벽은 많이 무너진 상태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8일 오전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한 대성호는 어제 되돌아갈 예정이었지만 오늘 새벽 3시까지 다른 어선들과 함께 조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해경은 대성호의 선박 자동식별장치 신호가 오늘 새벽 4시 15분쯤 끊겼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해가 진 뒤에도 조명탄을 이용해 수색작업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