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원욱 "사모펀드 규제,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

이원욱 "사모펀드 규제,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1.19 11:12 수정 2019.12.05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원욱 "사모펀드 규제,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금융위원회의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대책에 대해 "빈대 한 마리를 잡으려다 초가삼간을 태운다는 말이 있다"며 주의를 요구했습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정책이 우리은행의 잘못된 상품 판매를 잡기 위해 자본시장 전체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가서는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평소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라고 말해왔는데 이번에 그런 소신에 어긋나는, 반대로 가는 정책을 발표해 참 의아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은행 DLF 불완전 판매 금융소비자 문제는 전체 시장의 문제로 봐서는 안 된다. 우리은행의 문제"라며 "이것을 일반화해 자본시장 전체를 위축시키는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정책으로 가는 것은 거꾸로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시중의 천100조 원 부동자금이 갈 곳을 못 찾아 부동산을 찾아간다. 이 자금을 어떻게 건전한 자본시장으로 끌어들일 것인지가 굉장히 중요한 정책적 목표"라며 "2주간 의견수렴 기간을 거쳐 최종 발표하겠다고 하는데 규제를 강화하고 건전한 자본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역행하는 정책으로 가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만약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제정됐다면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있어 아마 우리은행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법이 연내에 꼭 통과돼야 한다. 야당에서도 변죽만 울리지 말고 협조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