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억에 팔렸어요" 집값 부풀리는 가짜뉴스 넘쳐난다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11.19 07:50 수정 2019.11.19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하고 부동산 거래 합동 점검에 나섰지만, 서울 집값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가짜뉴스로 시장을 왜곡하는 현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최근 인터넷 한 부동산 커뮤니티에 84㎡ 아파트가 21억에 거래됐다는 글이 올랐습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가 정보 등에서 해당 거래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가짜뉴스로 추정됩니다.

[공인중개사 A : 저는 (계약을) 못 해서 모르겠는데 19억 5천까지는 했다고 전해들었어요. 근데 그렇게는 너무 (높아서), 아직 못 봤어요.]

영등포구 한 아파트는 신고가로 59㎡가 11억에 거래됐다는 글이 올랐는데, 허위 매물이란 댓글까지 달렸습니다.

부동산 여러 곳에 문의한 결과 이런 거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인중개사 B : 엄청 곤란하죠. 싸게 내놓은 분들도 '무슨 소리야 4층이 11억에 나갔는데' 물건 거둬들인다지. (집값에) 영향을 주기 위해서 몇 분들이 이렇게 하시는 것 같아요.]

집값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기 위해 허위로 계약서를 작성해 실거래가로 등록한 뒤 계약을 파기하는 이른바 '자전거래'가 문제가 된 데 이어 올해는 이런 가짜뉴스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집값이 좀처럼 잡히지 않자 정부는 긴급 회의를 열고 분양가 상한제 지역을 언제든 추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장 조사 중간 결과를 이달 말쯤 발표한 뒤 편법 증여나 불법 전매 등 조사를 연말까지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