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지면 사퇴"…이인영은 '86 용퇴론' 선긋기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11.19 07:39 수정 2019.11.19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동시에 용퇴론과 쇄신 요구가 나오면서 어제(18일) 종일 술렁였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지도부가 진화에 나서는 모양새이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당 해체와 지도부 용퇴 요구에, 황교안 대표는 다양한 의견은 반영하겠다면서도 사실상 용퇴 거부로 응답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습니다.]

한국당 중진들도 "분열하면 총선 필패"라며 "지도부의 통합 움직임에 힘을 실어줄 때"라며 일축했습니다.

하지만 김세연 의원의 쇄신 요구는 비박계와 수도권 의원들 중심으로 퍼져가는 모양새입니다.

여당에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80년대 운동권 출신인 이른바 '86그룹' 용퇴론이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당내 86그룹 대표 의원들은 특정 세대에 대한 일괄적 퇴장엔 선을 그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남아서 일할 사람들은 일을 해야 하고…]

우상호 의원은 정치 기득권이 됐다는 지적에 묘욕감을 느낀다며 불쾌감까지 드러냈습니다.

여당에선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론 인적 쇄신의 목소리가 간헐적으로 나오고 있지만, 강하게 분출하는 양상은 아닙니다.

다만 앞으로 총선 물갈이 논의가 본격화되는 시점엔 한국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세대교체의 목소리가 높아질 가능성은 여전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