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이 연합훈련 빠지든가"…비핵화 협상 여지 차단

"美, 적대정책 철회 전 비핵화 협상 꿈도 못꿔"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19.11.19 07:14 수정 2019.11.19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하기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며 미국에 대한 담화를 내놨습니다. 한미 군 당국이 최근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데 대한 반응도 담겨있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오늘(19일) 새벽 미국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북한 인권결의 참여 등에 대한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 협상에 대해 운운하는데 대북 적대 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미 사이에 신뢰 구축이 선행되고 온갖 위협들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며 미국이 먼저 행동할 것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남한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며 미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을 평가절하했습니다.

특히 이틀 전 "이번 결정은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의 조건 없는 협상 복귀를 촉구했던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발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북한은 어제 김계관 외무성 고문 명의의 담화에서도 "더 이상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