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서울 체감 -5도 '한파주의보'…곳곳 산발적 눈비

SBS 뉴스

작성 2019.11.19 07:11 수정 2019.11.19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은 밖에 나가시면 '아, 이제 진짜 겨울이 왔구나' 싶은 그런 추위를 마주하게 되실 것입니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바람까지 불어서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아래로 뚝 떨어진 상태입니다. 서울 여의도역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합니다.

전소영 캐스터, 많이 춥죠?

<캐스터>

네, 많이 춥습니다. 때 이른 겨울 추위가 찾아왔는데요, 제가 지금 밖에 나온 지 약 1시간 30분 정도가 흘렀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추워지고 있고, 체감온도가 더 뚝뚝 떨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 두툼한 겉옷을 입은 시민분들도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입니다. 옷 따뜻하게 챙겨입고 나오시길 바랍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져 있습니다. 서울의 기온이 영하 2.6도, 체감온도는 영하 5도 가까이 내려갔고요, 파주의 온도는 영하 5도, 대관령은 영하 5.2도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서울, 경기와 춘천, 강원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바람까지 무척 강하게 불면서요, 울릉도·독도에는 강풍경보가 그밖에 해안가와 제주를 중심으로도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전국에 오늘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충남 서해안과 전북 동부, 제주 산지에는 5㎜ 미만의 비가 내리거나 1㎝ 안팎의 눈이 조금 오겠고, 그밖에 곳곳에서도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4도, 강릉 8도, 대구도 8도, 부산 11도에 머물면서 어제보다 더 내려가겠습니다.

내일은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 춥겠고요, 모레부터는 다시 평년 수준의 기온을 점차 회복하겠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