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기절 시키고 또 폭행, 도망간 그 남자 잡았다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9.11.18 20:39 수정 2019.11.18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왕복 8차선 도로를 달리는 택시 안에서 갑자기 차 세우라며 승객이 기사를 마구 때리고 달아난 사건 보도해드렸는데요, 때린 것도 모자라서 의식 잃은 기사를 그대로 내버려 둔 채 가버렸던 이 남성이 오늘(18일) 붙잡혔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달리던 택시 안에서 기사를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로 40대 남성 A 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블랙박스와 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끝에 오늘 오후 A 씨를 서울 관악구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15일 밤 9시 반쯤 경기도 수원의 왕복 8차선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차 세워, 빨리. 차 세우라고! (여기 차 못 세워요, 지금.)]

기사가 세울 곳이 없다고 거절하자

[야, 차 세우라고 이 XXX야! 아오, XXXX 확!]

폭언을 퍼붓기도 했습니다.

[(이거 놔요.) 못 놔, 안 놔! 차 세워!]

급기야 기사의 목을 조르고 의식을 잃은 기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수차례 내려쳤습니다.
40대 승객,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당시A 씨는 기어를 조작해 직접 차를 세운 뒤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박 모 씨/피해 택시기사 : 정신이 없어서. (깨어보니) 차가 슬슬 가는 거예요, 차가. 근데 내릴 때 기어를 자동에서 중립해놓고 나간 거예요, 내린 거예요.]
폭행 당한 택시기사택시기사 몸에 남은 폭행 흔적주변 차들이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던 터라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운전자를 폭행하거나 협박하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에 따라 가중처벌됩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음주 여부와 폭행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