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중 유물들 한자리에…태안서 재현된 '바닷속 천년 수도'

수중 유물들 한자리에…태안서 재현된 '바닷속 천년 수도'

SBS 뉴스

작성 2019.11.18 17:39 수정 2019.11.18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바닷속 천년 수도'입니다.

서해 바다에서 발굴된 다양한 유물들이 모인 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오늘(18일) 문을 열었습니다.

지난 2007년 태안군 앞바다에서는 고려청자 대접이 올라온 것을 시작으로 어마어마한 발굴들이 이어졌는데요.

'태안선'과 '마도 1~4호선'까지 5척의 옛 침몰선 잔해와 2만 5천 점이 넘는 유물이 쏟아져나왔습니다.

이런 낯선 유물들을 한자리에 모아 전시하는 새로운 보금자리가 최근 온전한 모습으로 완공됐습니다.
지난 2007년 태안군 앞바다 유물 발굴 지난 2007년 태안군 앞바다 유물 발굴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고려시대 유물 전시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12월 일부 공간만 관람을 허용한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상설전시실 3곳의 단장을 마치고 오늘 개방했는데요.

새로 문을 여는 상설전시실에는 두꺼비 모양 벼루 같은 국가 보물과 선상 생활용품 등 인양 유물 1천여 점이 원형을 재현한 마도 1호선과 함께 전시되고 관람객들에게 무료로 개방됩니다.

누리꾼들은 "바닷속에 우리 역사가 그대로 담겨 있었군요." "조금 낯선 수중 문화재~ 직접 가서 보고 싶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