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감, 1월의 신부 된다…연상 사업가와 1년 교제 끝 '결혼'

SBS 뉴스

작성 2019.11.18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다감, 1월의 신부 된다…연상 사업가와 1년 교제 끝 결혼
배우 한다감(본명 한은정, 38)이 1월의 신부가 된다.

18일 한다감의 소속사 비비엔터테인먼트는 "한다감이 오는 2020년 1월 5일 서울 모처에서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한다감의 예비신랑은 1살 연상의 사업가로, 깊은 배려심과 듬직한 성품의 소유자다. 한다감과 1년간의 진지한 만남 끝에 서로의 동반자가 되어 주기로 결심했다.

예비신랑이 평범한 일반인인 만큼,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가족들 및 가까운 친지들,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치러진다. 소속사는 "결혼식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 넓은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한다감에게 아낌없는 사랑과 성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으며, 인생의 제2 막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며 "한다감은 결혼 후에도 배우로서 늘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1980년생인 한다감은 지난 1999년 MBC 드라마 '사랑을 위하여'로 데뷔, 이후 '명랑소녀 성공기', '풀하우스', '서울 1945', '구미호:여우누이뎐', '골든크로스', '아이언맨', '리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등의 드라마와 '신기전', '기생령', '세상끝의 사랑'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지난해에는 본명 한은정 대신 한다감으로, 데뷔 21년만에 활동명을 변경해 주목 받았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