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유가족, 박근혜 · 황교안 등 40명 고소 · 고발

세월호 유가족, 박근혜 · 황교안 등 40명 고소 · 고발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11.15 23:24 수정 2019.11.16 0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 유가족이 참사 책임자들을 처벌해달라면서 오늘(15일) 검찰 특별수사단에 고소, 고발장을 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포함해 그때 정부 사람들과 수사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는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도 포함됐습니다.

어떤 내용을 수사할지 전형우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세월호 유가족 370여 명과 국민고발인 5만 3천여 명이 세월호 특별수사단에 고발장을 냈습니다.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철저히 수사하고 강력히 처벌하라.]

고발된 사람은 참사 당시 정부 책임자와 구조 담당자 등 모두 40명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은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검찰 수사 당시 해경 상황실 압수수색을 막았다는 혐의로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은 해경 정장에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됐습니다.

[이정일 변호사/세월호 참사 국민고소고발 대리인단장 : 수사를 방해한 행위는 또 다른 피해자 가족에 대한 2차 가해행위로 판단했습니다.]

이외에도 세월호 특별조사위 활동을 방해한 것으로 지목된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 등 10명과 '전원 구조'라고 오보를 낸 데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방송 관계자 8명 등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세월호 특별수사단은 이런 내용을 검토해 수사 방향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수사단 관계자는 풀어야 할 의혹이 방대해 4개월 이상 수사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