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의 착취"vs"키워줬으니 감수"…송가인, 수익 배분 논란

SBS 뉴스

작성 2019.11.15 14: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TV조선의 착취"vs"키워줬으니 감수"…송가인, 수익 배분 논란
TV 조선 '미스트롯'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 송가인이 수익금 일부를 방송사와 배분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더팩트'는 '미스트롯'에서 1위를 차지한 송가인의 활동 수익금 중 25%를 TV조선이 가져가고 있다고 전했다. 송가인은 수익금 중 50%를 가져가고 나머지 50% 중 소속사와 TV조선이 절반씩 가져간다고 보도했다. 이 계약은 내년 연말까지다.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송가인의 행사 출연료는 2000~3000만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행사 출연료 중 500만 원 이상이 TV조선의 주머니로 들어간다는 말이다.

1위 입상자 송가인 뿐만 아니라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비슷한 비율로 TV조선과 수익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이같은 보도에 팬들의 찬반 양론이 뜨겁다. 송가인을 비롯한 정미애, 홍자, 정다경이 '미스트롯'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것은 맞지만 이같은 계약 조건은 가수들에게 불합리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송가인의 경우 TV조선이 제작한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쉴 시간도 없을 것 같다는 안타까운 시선도 적지 않았다. '노동력 착취', '갑의 횡포'라는 거센 비판이 쏟아진 이유다.

TV조선 관계자는 이 같은 계약에 대해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일부에서는 "방송 덕분에 알려진 건 사실이 아니냐. 이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타 방송사의 오디션 프로그램도 일정 수익을 방송사가 가져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 TV 조선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했고, 각 가수의 기획사가 동의했기에 이뤄진 수익 배분이다. 큰 문제는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