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검으로 돌아온 아내…'궁금한이야기Y', 남편과 함께 죽음 진실 추적

SBS 뉴스

작성 2019.11.15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검으로 돌아온 아내…궁금한이야기Y, 남편과 함께 죽음 진실 추적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아내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파헤치는 남편을 따라 그 날의 진실을 추적한다.

15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출근 후 주검으로 돌아온 아내의 수상한 죽음을 추적하는 남편의 이야기를 전한다.

휴가를 미루고 직장에 출근한 영훈 씨(가명)의 아내 정윤 씨(가명)가 다음 날 주검으로 돌아왔다. 사망원인은 뇌출혈. 비정규직으로 입사해 수년간의 노력으로 정규직이 되었고, 아이들 양육까지 책임지며 우여곡절 끝에 최근 책임연구원의 자리에까지 오른 아내였다.

그런데 아내의 사망 당일 직장에 함께 있었던 부원장이 아내가 죽은 다음날 지방의 한 모텔에서 투신을 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의 갑작스런 자살시도와 함께 전해진 충격적 이야기는 아내가 뇌출혈을 일으킨 장소가 직장이 아닌, 부원장의 집이었다는 것이다.

남편 영훈 씨는 그날의 진실을 알기 위해 아내의 마지막 행적을 찾아 나섰다. 직접 수소문을 해서 부원장 집의 CCTV 영상을 찾아 봤다.

엘리베이터 CCTV 속에 담긴 아내와 부원장의 모습은 충격이었다. 부원장은 새벽 2시경 이미 의식을 잃은 정윤 씨를 질질 끌고 나와 엘리베이터에 그녀를 태워 옮겼다. 이후 부원장의 수상한 행동은 계속됐다. 뇌출혈을 일으킨 부하직원 정윤 씨를 차량 뒤에 태운 뒤 무려 3시간 반 가량을 회사 앞 주차장에서 시간을 보낸 것이다. 또 새벽 6시가 다 되어갈 무렵 그는 다시 홀로 집으로 돌아와 수상한 하얀 봉투를 챙기기 까지 했다. 그렇게 집에서 나온지 4시간이 지나서야 그녀를 병원으로 옮겼다. 게다가 남편의 눈에 비친 외상들은 수상하기만 하다.

일을 하러 간 아내는 왜 부원장의 집에서 출혈을 일으켜 사망한 것인지, 그리고 부원장은 왜 정신을 잃은 정윤 씨를 4시간 동안이나 끌고 다녔는지, 그 진실을 찾아보는 '궁금한 이야기Y'는 2019 WBSC 프리미어12 한국 대 멕시코 경기 중계로 인해 평소보다 늦은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