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임시 대통령 "대선부정이 쿠데타…모랄레스 출마 안 돼"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1.15 0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리비아 임시 대통령 "대선부정이 쿠데타…모랄레스 출마 안 돼"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자니네 아녜스는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앞으로 있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아녜스는 14일(현지시간) 오전 수도 라파스의 대통령궁인 케마다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볼리비아의 안정을 되찾기 위해 조속히 대선을 치르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야당 소속 상원 부의장인 아녜스는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대선 부정 시비 속에 지난 10일 퇴진 의사를 밝힌 후 다수 여당 사회주의운동(MAS)의 불참 속에 임시 대통령으로 취임했습니다.

여권 지지자들의 반발 속에서도 그는 내각을 속속 임명해 과도 정부를 구성했고, 미국 등 주요 국가들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다만 여전히 의회 다수인 MAS가 아녜스 임시 대통령 취임은 물론 모랄레스의 사임안도 처리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 볼리비아 내부에선 정통성 논란이 여전한 상황입니다.

이날 아녜스는 MAS의 새 대선 참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MAS는 대선에 출마할 모든 권리가 있다. 후보를 물색하길 바란다"며 "다만 모랄레스와 알바로 가르시아 리네라 전 부통령은 출마할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모랄레스 전 대통령과 여권은 군이 모랄레스 퇴진을 종용했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가 '쿠데타'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녜스는 "볼리비아의 유일한 쿠데타는 (대선일인) 10월 20일 일어났다"며 대선 부정 시도가 오히려 쿠데타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