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뒤집어 입혔다"…진범만 아는 내용 진술한 이춘재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9.11.14 20:43 수정 2019.11.14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성 연쇄 살인 사건 가운데 8차 사건, 이춘재가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하면서 20년 수감생활을 했던 윤 모 씨가 어제(13일)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는데요, 경찰은 이춘재가 진범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었지요, 그 내용이 뭔지 SBS가 확인했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이춘재가 경찰에 진술한 화성 8차 사건의 내용은 매우 구체적이었습니다.

당시 피해자의 속옷을 벗기고 범행한 뒤 방 안에 있던 다른 속옷을 입혔는데 특히 이를 뒤집어 입혔다고 말했습니다.

진범이 아니면 결코 알 수 없는 내용입니다.

경찰도 최근 과거 현장 사진과 속옷 회사 등을 통해 이춘재 진술이 맞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반면 범인으로 지목돼 옥살이를 한 윤 모 씨는 속옷을 무릎까지 내렸다가 다시 입혔다고 진술한 것으로 돼 있어 강압에 의한 자백이었을 가능성이 더욱 커졌습니다.

이춘재는 평소 장갑을 끼고 범행했는데 당시는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범행해 장갑이 없었다면서 급한 대로 신고 있던 양말을 벗어 손에 끼고 피해자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춘재는 피해자의 집과 자신의 집 위치, 이동 동선과 침입 경로 등을 그림으로 설명했고 특히 범행 현장이었던 방 크기와 내부 구조까지 정확히 표현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8차 사건의 진범은 윤 씨가 아닌 이춘재로 사실상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내일 이런 내용을 담은 8차 사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