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사 내내 진술 거부…"일일이 해명하기 구차"

조국 전 장관 첫 검찰 조사…8시간 내내 진술 거부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19.11.14 20:08 수정 2019.11.14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전 법무장관이 오늘(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장관직에서 물러난 지 한 달 만입니다. 조국 전 장관은 그동안 여러 차례 수사를 통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해왔었는데 오늘 검찰에 나와서 조사 내내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첫 소식,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조사는 오늘 오전 9시 35분부터 시작됐습니다.

피의자 신분인 조 전 장관은 포토라인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구체적 출석 시간이 공개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지하를 통해 사실상 취재진을 피해 들어갔습니다.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만에 이뤄진 첫 조사였지만, 조서 열람 시간 등을 포함해 불과 8시간 만인 오후 5시 반쯤 조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교수 재직 당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 입시 비리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있는 동안 정 교수가 차명 보유한 2차 전지 업체 WFM 주식이 조 전 장관의 공직자윤리법 위반이나 뇌물 혐의로 이어지는지도 따져보고 있습니다.

정 교수가 해당 주식을 산 날 조 전 장관이 청와대 인근 ATM으로 수천만 원을 정 교수에게 송금한 정황도 포착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오늘 조사에서 시종일관 진술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조사가 끝난 뒤 조 전 장관은 변호인을 통해 부인과 자신에 대한 혐의에 대해서 "사실과 달라 부인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며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게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진술을 거부했지만, 소환 자체를 거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한두 차례 더 소환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태)

▶ '공개 소환 폐지 1호' 조국, 공적 책임보다 권리 택했다